[page_0.5]늦거나 빠르거나, 그 중간쯤에서



많은 일들에 있어서 우리는 보통 늦거나 빠르거나,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. 남들보다 빠르게 좋은 위치를 선점하거나 남들보다 늦은만큼 열심히 해서 그동안 뒤처진걸 만회해야 한다는 등 '적당한 속도'라는건 존재하는건지 의문이 생기게 되죠. 사실, 가장 좋은 것은 늦고 빠름의 중간인 '적당함'이겠지만 적당함의 기준은 모두가 달라서 사회적으로 통용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.

하지만 적어도, 삶이라는 측면에서는 너무 조급해하거나 스트레스받지말고 각자의 방향과 속도대로 '적당하게' 살아갔으면 합니다. 높고 낮음, 크고 작음, 빠름과 늦음 등은 결국 기준이 내가 아니라 남에게 있을때 생기는 것이니까요.





#FRESHBABY23

Better way,

Better skicnare.



많은 화장품들이 다양한 원료를 비율에 맞게 소분하고 이를 제조 가마에 투입한 후 높은 온도의 가마 안에서 녹아 섞인 내용물들을 다시 4℃의 온도로 급랭하여 제작됩니다. 분석 자료에 따르면 내용물 냉각을 위해 11시간 30분 동안 가동했던 냉동기를 멈추자 연간 48.8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. 프레쉬베이비는 가열 및 냉각 프로세스를 생략하여 98%의 에너지를 절감하고 피부에 작용하는 효능을 최대화하는 비가열 화장품을 연구개발합니다.